namyejong

공지사항

남예종 | 2018.12.12 | 추천 0 | 조회 14
     ∎ 즉흥 창작 움직임 표현 특강 ∎    춤은 누구나 출 수  있고 누구나 움직이고 싶어한다. 즉흥 창작 움직임 표현(Improvisation Contact)은 댄스를 통해서 문화적 감수성을 바탕으로 삶의 의미와 가치를 발견하고  향유 하는 심미적 감성 역량을 기르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특강이 아래와 같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학생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1. 일 시 : 2018년 11월 24일(토) 오후 2시 ~ 4시                  2. 장 소 : 본관 1층 무용연습실                  3. 지 도 : 윤성은 교수                  4. 문의 및 신청 :  010-9063-3143 (윤성은 교수)     • 움직임 <내안의 나 바라보기> 즉흥 춤은 자신의 안에 있는 ‘또 하나의 나’를 만나는 작업이기에 한번 발을 들여놓으면 이 놀라운 자기 탐 험을 계속하고 싶어집니다. 왜냐하면 즉흥에서 나오는 움직임은 우리가 뭐라 설명하기 힘든 세계인 ‘영혼의 고향’으로 우리를 데리고 갈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즉흥 춤은 몸이 가는대로 마음대로 추는 춤이 아니라 매 순간의 공간, 시간, 움직임 그리고 파트너와의 관 계를 고려해야 하는 실시간 구성(Realtime Composition)입니다. 따라서 자신의 이성으로 주체적 선택(choice)을 하고 상황에 대응하는 이 춤을 경험하고 나면 자기 스스로 를 진지하게 탐구함과 동시에 함께 하는 타인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지성적 태도를 서서히 갖추게 됩니다. 내 삶의 진솔한 몸짖입니다.    • 세부 활동 내용 즉흥 창작 움직임 표현 댄스는 한 공간에서 오감을 자유롭게 열며 그룹내에서의 움직임을...
남예종 | 2018.11.15 | 추천 0 | 조회 85
남예종예술실용전문학교(대표 차은선, 이하 ‘남예종’)과 한미문화교류협회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올해의 인물 시상식(KACES's 2018 Person of the Year Awards)이 11월 15일 남예종 아트홀에서 열린다. 남예종과 한미문화교류협회는 미국과 한국의 문화 예술 관련 청소년과 젊은 예술가들이 지속적으로 카네기 홀, 링컨 센터, 예술의 전당 등 세계적인 연주홀과 의미 있는 공연장에서의 연주 및 다양한 장르에서의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창작 활동을 지원하자는데 이미 합의하고, 11월 15일 협약을 체결하며 동시에 시상식을 거행한다. ◈  식 순 19:00 ~ 19:30  남예종, 한미 문화협회 M.O.U. 체결식 19:30 ~ 20:00  갈라 콘서트 20:00 ~ 20:30  올해의 인물 수상자 시상식 20:30 ~ 21:00   칵테일 파티 (New York B)                                                                                 한미 문화 교류 협회 올해의 인물 수상자                                       (KACES’s 2018 Person of the Year Awards)  · 음악부문 김광군(가천대 예술대학 학장)                              · 행정부문 유덕열(동대문구청장) · 봉사부문 김성환(국회의원)                                                     · 문학부문 이외수(소설가, 남예종 학장) · 단체부문 김지훈(동덕여대교수)                                             · 교육부문 서동현(피아니스트) · 언론부문 김철관(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                        · 미술부문 조혜경(평택대 교수) · 경영부문 백승렬(인권신문 대표)                                            · 문화부문 차은선(남예종 대표이사, 작곡가) · 사회부문 우원식(국회의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                 · 과학부문 홍병희(서울대 교수)
남예종 | 2018.11.07 | 추천 0 | 조회 56
2018 남예종국제콩쿠르 수상자 명단 공개합니다. <피아노부문> *뉴저지주 팰리사이드 파크 시장상 - 마아름 *뉴저지주 팰리사이드 파크 시 시의장상 - 김경빈 *초1-3 카테고리 1등 하 륜 2등 류선우 *초4-6 카테고리 1등 김주은 2등 유예진 3등 최인서, 류하임 *중1-2 카테고리 1등 문지윤 2등 박서현 3등 김예은 *중3/고등입시부 카테고리 - 3등 나오미 *고1-2 카테고리 1등 이보원, 조민수 2등 이승은 3등 김윤수 *고3/대학입시부 카테고리 2등 배효희, 전혜경 3등 김혜인 *대학부 카테고리 1등 최예린 2등 장새영 3등 박혜윤 *대학원 카테고리 - 2등 김민정 ———————————————————--------------------------------- <작곡부문> *뉴저지 팰리사이드 파크 시 시장상 - 김예진 *뉴저지주 팰리사이드 파크 시 시의장상 - 이유찬 *초4-6 카테고리 - 1등 김주혁 *중1-2 카테고리 1등 송민준, 이채현 3등 강태성 *고1-2 카테고리 - 2등 장미엘 *대학부 카테고리 2등 임한빈 3등 이재헌 ——————————————---------------------------------------- <성악, 뮤지컬 부문> *동대문구청장상 뮤지컬부문 - 배다빈 *고3/대학입시부 카테고리 성악부문 2등 이지훈 3등 옥예은 *대학부 카테고리 성악부문 - 3등 신지아 *대학부 카테고리 뮤지컬부문 2등 이원준 3등 류경목 *남예종학생 특별상 남예종대표이사상 뮤지컬부문 - 이희선 ——————————————------------------------------------------ <현악부문> *NYJ국제콩쿠르 전체대상 바이올린부문 - 추민주 *뉴저지주 팰리사이드 파크 시 시장상 바이올린부문 - 조아라 *뉴저지주 팰리사이드 파크 시 시의장상 바이올린부문  김수빈 비올라부문  구나연 *초1-3 카테고리 바이올린부문 - 2등 정예준 *초4-6 카테고리 바이올린부문 1등 이형민 2등 김서진 3등 진시원 *중1-2 카테고리 바이올린부문 - 2등 이상아 *중3/고등입시부 카테고리 바이올린부문 1등 김민주...
남예종 | 2018.11.05 | 추천 0 | 조회 115
  1.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저는 실용무용전공 2학년 조희수입니다. 2. 남예종에 입학하게 된 동기는 무엇입니까?중학교 때부터 동아리 활동을 하면서 방송댄스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고등학생이 되서 ‘왁킹’이라는 스트릿댄스 장르를 알게 되었는데, 방송댄스 뿐 아니라 스트릿댄스 장르도 매력적이라고 생각되어 배워보고 싶어서 남예종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3. 현재 활동 중인 내용을 소개해 주세요. 매주 토요일 서울특별시립아동상담치료센터가 운영하는 '동부나우리학교' 토요특별활동수업에서 1년간 학생들에게 방송댄스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배운 걸스힙합이나 제가 짠 창작안무 등을 수업하고 있습니다. 4. 해당 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은 무엇입니까? 막연히 무대에서 춤추는 사람이 꿈이었던 저에게 아이들을 가르치게 된 것은 큰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제 실력으로 아이들을 가르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을 것 같아서 조금은 망설였지만, 1년 동안 아이들과 소통하다보니 무대에 오르는 것뿐만 아니라 춤을 가르치는 데에도 재능과 흥미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이라 많이 서툴고 부족했지만 아이들과 수업을 하면서 제가 더 많은 것들을 얻게 된 것 같습니다. 5. 전공 수업을 하면서 가장 도움이 되는 점과 따로 노력하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전공수업을 통해 처음 접하는 장르의 댄스들을 배우면서 제가 출 수 있는 안무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동부나우리학교 학생들을 가르칠 때 안무를 수정하고 보완하는 과정에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또 자격증과 관련된 전공수업은 더욱 집중하고, 합격하기 위해 많은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6. 남예종 졸업 후 진로 계획은 무엇이 있습니까?1년 동안 동부나우리학교 학생들을 만나면서 제가 춤을 가르치는 데에도 흥미가 있고 적성에 맞는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학교에서 무용학전공 학사 학위까지 취득할...
관리자 | 2017.01.19 | 추천 0 | 조회 549